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알림

목숨까지 위협하는 '뭉친 핏덩어리' 어떻게 예방할까?

입력
2023.11.26 06:50
수정
2023.11.26 07:51
20면
0 0

[헬스 프리즘] 김성권 서울대명예교수(서울K내과 원장)

장시간 같은 자세로 운전을 하거나 TV를 오래 보다간 다리 정맥이 잘 흐르지 않아 정맥혈전증에 노출될 수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겨울 추위가 닥치면 혈관이 수축해 혈압이 높아진다는 것은 비교적 잘 알려져 있다. 그런데 추우면 혈전(血栓)으로 혈관이 좁아지거나 혈관이 막혀 생기는 허혈성 질환 발병 위험도 증가한다는 사실은 잊히곤 한다.

혈전을 ‘피떡’이라고 하는데, 사실은 ‘핏덩어리’에 가깝다. 맑고 묽어야 할 피에 크든 작든 뭉친 핏덩어리가 있으면 말썽이 생긴다.

혈관은 크게 ‘동맥’과 ‘정맥’으로 나누는데 혈전은 양쪽에서 다 생길 수 있다. 다만 조금 차이가 있다.

동맥 혈전부터 살펴보자. 협심증, 심근경색, 뇌경색 등은 ‘허혈성(虛血性)’이라는 말과 함께 쓰이곤 한다. 허혈성이란 ‘피가 부족하다’라는 뜻이다.

피가 부족한 원인은 동맥이 좁아지거나 막혀 피 공급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 원인은 크게 두 가지다.

첫째는 좁아진 동맥 때문이다. 혈관 내벽이 손상되고 그 자리에 혈액 속 물질이 달라붙어 혈관이 딱딱해지고 좁아지는 것이 '동맥경화'다. 혈관이 좁아지니 피가 제대로 흐를 수 없다. 이처럼 혈관 내피가 손상된 부위에 혈전이 달라붙어 혈관이 좁아지거나 막히는 것을 ‘혈전증’이라고 한다.

둘째는 다른 곳에서 생긴 혈전이 혈관을 타고 돌아다니다가 혈관 한 부분을 막는 것으로 이를 ‘색전증(塞栓症)’이라고 한다. 심장이나 경동맥 등에서 생긴 혈전이 뇌혈관을 막아 생기는 허혈성 뇌졸중(뇌경색)이 대표적이다.

동맥 혈전을 일으키는 성분은 많지만 가장 큰 요인이 혈소판이다. 그래서 혈소판을 억제하는 성분의 항혈소판제를 동맥혈전증 예방약으로 사용하기도 한다.

뇌경색이나 협심증 등 동맥 혈전이 심각하다 보니 혈전이라고 하면 동맥 혈전을 떠올리기 쉽지만, 정맥 혈전도 결코 소홀히 할 수 없다.

정맥혈전증의 대표적인 사례가 장시간 비행기를 탈 때 나타나는 ‘이코노미클래스증후군’이다. 이코노미클래스증후군은 비행기를 탈 때만 나타나는 게 아니며, 오래 운전하거나 의자에 앉거나 누워있을 때도 생긴다.

오래 앉거나 누워 있으면 정맥의 특정 부위에 피가 정체되는데, 이때 혈전이 만들어져 정맥을 따라 심장을 거쳐 폐동맥으로 가서 폐동맥을 막을 수 있다. 이를 '폐색전증'이라고 하는데, 생명을 위협할 수 있는 중증 질환이다.

정맥 혈전의 주요 성분은 혈액 속 응고 물질이다. 이처럼 혈소판이나 혈액 응고 물질 외에도 혈전 발생 위험을 높이는 원인은 다양하다.

흡연, 높은 콜레스테롤, 고령, 수술, 암 진단 또는 항암 치료, 임신, 외상, 경구용 피임약, 일부 바이러스, 과체중, 운동 부족 등이다.

동맥 혈전 위험도가 높은 사람은 저용량 아스피린, 정맥 혈전 위험 요인이 높을 때는 와파린(항응고제) 복용을 고려할 수 있다. 다만, 임의로 복용해서는 안 되며 반드시 의사 진단을 받은 뒤에 복용해야 한다.

약물만으로 혈전을 예방하려는 태도는 바람직하지 않으며, 생활 습관도 교정해야 한다. 담배를 피운다면 금연해야 하고, 한 자리에 가만히 앉아 있는 시간이 1시간 30분을 넘기지 않도록 한다. 운전할 때도 마찬가지다.

추위 때문에 실내에만 오래 머무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혈전 발생률을 높일 수 있다. 걷기는 근육이나 관절 강화, 혈압 조절 등 건강 증진 효과가 많은데 혈전 예방도 그중 하나다.

김성권 서울대 명예교수(서울K내과 원장)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