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세자가 사라졌다' 홍예지 "박지훈→수호와 호흡, 영광"

알림

'세자가 사라졌다' 홍예지 "박지훈→수호와 호흡, 영광"

입력
2024.04.12 11:46
0 0

MBN '세자가 사라졌다' 제작발표회
홍예지, 전작 이어 또 다시 사극 선택한 이유
수호와 호흡한 소감은?

배우 홍예지가 드라마 '환상연가'에 이어 '세자가 사라졌다'로 또 다시 사극을 선택했다. MBN 제공

배우 홍예지가 드라마 '환상연가'에 이어 '세자가 사라졌다'로 또 다시 사극을 선택했다. MBN 제공

배우 홍예지가 드라마 '환상연가'에 이어 '세자가 사라졌다'로 또 다시 사극을 선택했다.

12일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스탠포드호텔코리아에서는 MBN '세자가 사라졌다' 제작발표회가 개최됐다. 행사에는 김진만 감독을 비롯해 수호 홍예지 명세빈 김주헌 김민규가 참석했다. '세자가 사라졌다'는 왕세자가 세자빈이 될 여인에게 보쌈당하면서 벌어지는 조선판 로맨스 코미디 드라마다.

'세자가 사라졌다'는 참신한 소재와 흥미진진한 서사로 '보쌈-운명을 훔치다'를 성공으로 이끈 박철 김지수 작가가 다시 만난 작품이다. 여기에 '킬미, 힐미' '역적 : 백성을 훔친 도적'에서 스펙터클과 따스함을 모두 잡은 연출로 인정받은 김진만 감독이 합세했다. 특히 배우 수호 홍예지 명세빈 김주헌 김민규가 호연을 예고했다.

극중 수호는 보쌈으로 인해 일생일대의 위기를 겪게 되는 세자 이건 역을 맡았다. 세자 이건은 탄탄대로의 삶을 살다 궁궐의 중차대한 비밀을 알게 된 후 세자 실종 사건을 겪으며 자신의 운명을 되찾기 위한 여정을 떠난다. 수호는 세자 이건을 그려내며 첫 사극 주연으로서 입지를 다진다.

홍예지는 어의 최상록의 금지옥엽 고명딸 최명윤 역으로 변신해 한층 더 성장한 연기력을 선보인다. 또 명세빈은 전전대 왕의 두 번째 중전 민수련, 김주헌은 명윤의 아버지 어의 최상록을 맡았다. 마지막으로 김민규는 이건과 이복형제인 도성 대군으로 분했다.

특히 홍예지는 전작 '환상연가'의 박지훈에 이어 수호까지 K-POP 스타들과 연이어 호흡하게 됐다. 소회를 묻자 홍예지는 "너무 영광이다. 두 분의 매력이 너무 다르다. 촬영장의 분위기가 달랐다"라고 말했다.

이어 "전작에 이어 연속으로 사극을 하게 됐다. 내가 다른 캐릭터를 잘 표현할 수 있을지 의구심이 들었는데 대본을 읽고 나선 두 캐릭터의 성격이 달랐고 필력과 연출을 믿고 간다면 다른 모습을 끄집어낼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해 확답을 드렸다. 차별점을 두려고 굉장히 노력을 많이 했다. 전작의 캐릭터가 겹쳐보이진 않을 것"이라면서 자신감을 드러냈다.

한편 '세자가 사라졌다'는 오는 13일 방송된다.

우다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