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알림

설마 내가 고위험 임신? 자가진단 해보세요

입력
2024.05.11 18:00
수정
2024.05.13 14:02
0 0

나와 아기를 지키는 첫걸음
한국일보, 인터랙티브 제작

편집자주

11년간 아기를 낳다가 사망한 산모는 389명. 만혼·노산·시험관·식습관 변화로 고위험 임신 비중은 늘고 있지만, 분만 인프라는 무너지고 있습니다. 한국일보 엑설런스랩은 100일 동안 모성사망 유족 13명, 산과 의료진 55명의 이야기를 통해 산모들의 안타까운 사연과 붕괴가 시작된 의료 현장을 살펴보고 안전한 출산을 위해 무엇이 필요한지도 고민했습니다.


'고위험 임신 자가진단: 나와 아기를 지키는 첫걸음' 인터랙티브 첫 화면

'고위험 임신 자가진단: 나와 아기를 지키는 첫걸음' 인터랙티브 첫 화면

제가 고위험 산모라고요?

노산을 제외하면 자신이 고위험 산모가 될 거라고 꿈에도 생각하지 않습니다. 지금까지 건강하게 잘 살아왔으니까요. 그래서 고위험 산모라는 사실을 알게 되면 놀랄 때가 많습니다. 한국일보가 <산모가 또 죽었다: 고위험 임신의 경고> 기획취재를 위해 3월부터 만났던 대부분의 고위험 산모들도 그랬습니다.

임신은 여성의 몸을 리모델링합니다. 모든 신체기관이 안전한 출산이라는 목적지에 도달할 때까지 태아를 잘 키워내려고 자신의 몸을 재구조화하는 것이지요. 이 과정에서 어떤 산모는 임신성 고혈압에, 어떤 산모는 임신성 당뇨에 걸리기도 합니다. 물론 안전하게 출산한 뒤에는 대부분의 이상 증세가 눈 녹듯 사라집니다. 하지만 출산 후에 철저히 건강 관리를 하지 않으면 언젠가는 진짜 고혈압과 당뇨로 다시 찾아올 수 있으니, 각별히 신경 써야 합니다.

임신 합병증을 정확히 예측할 수는 없습니다. 그러나 고위험 임신을 유발하는 위험 인자가 있는지 체크해 볼 수는 있습니다. 위험 인자가 있는 것으로 판정되면, 고위험 산모로 분류됩니다. 임신 합병증에 걸리지 않기 위한 적절한 관리가 필요한 것이지요. △나이 △체질량 지수(BMI) △내과·부인과 질환 △출산 과거력 등 위험 인자는 매우 다양합니다. 잘 알려진 고령 임신(출산 시점 만 35세 이상)은 고위험 임신의 한 유형일 뿐입니다. 나이가 많지 않아도, 체중 관리를 잘했더라도, 기저질환이 없어도, 위험 인자를 하나라도 갖고 있다면 고위험 산모로 분류됩니다.

고위험 임신은 합병증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태아와 산모 건강을 위해 체계적이고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한 이유입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위험 요인을 조기에 발견하는 것입니다. 적을 알고 나를 알아야 임신 합병증과의 전쟁에서 승리할 수 있으니까요.

한국일보 엑설런스랩은 고위험 임신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자 [고위험 임신 자가진단: 나와 아기를 지키는 첫걸음] 인터랙티브 페이지를 제작했습니다. 고위험 임신 전문가인 황종윤 강원대 고위험산모·신생아통합치료센터장과 김의혁 일산차병원 교수의 자문을 받았습니다. 임신을 앞둔 예비 산모와 가임기 여성이라면 자가진단에 참여해보길 권합니다. 나에게 어떤 위험 인자가 있는지 확인할 수 있습니다. 출산이라는 아름다운 여정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아래 그림을 통해 연결이 안 되면 인터랙티브 주소를 직접 입력하세요

https://interactive.hankookilbo.com/v/pregnancy-selftest/



이성원 기자
한채연 인턴 기자
박준석 기자
송주용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