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파타야 드럼통 살인' 피의자 1명 구속… "도주 증거인멸 우려"

알림

'파타야 드럼통 살인' 피의자 1명 구속… "도주 증거인멸 우려"

입력
2024.05.15 18:04
수정
2024.05.15 22:43
0 0

정읍서 검거된 20대 피의자 살인 행위 참여 거듭 부인

태국 파타야에서 공범들과 한국 관광객을 납치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 20대 피의자 A씨가 15일 오후 경남 창원시 성산구 창원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태국 파타야에서 공범들과 한국 관광객을 납치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 20대 피의자 A씨가 15일 오후 경남 창원시 성산구 창원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태국 파타야에서 공범들과 한국인을 납치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하고 도주한 혐의를 받는 3인조 살인 사건 피의자 중 가장 먼저 국내에서 붙잡힌 20대 피의자 A씨가 15일 구속됐다.

창원지법 김성진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살인 방조 등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A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뒤 "도주 우려 및 증거인멸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이날 영장실질 심사를 받기 위해 창원지법에 출석하면서 취재진이 범행동기와 공범 위치 등을 묻자 "내가 죽인 게 아닙니다. 아무것도 몰랐어요"라고 답했다. 그는 경찰조사에서 공범들과 현장에 있었지만 살인 행위에 직접 가담하지는 않았다는 주장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이달 초 태국 파타야에서 다른 한국인 공범 2명과 함께 30대 한국인 B씨를 납치,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범행에 가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지난 9일 한국으로 입국했다가 12일 오후 7시 46분쯤 전북 정읍시에서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나머지 공범 중 1명인 20대 C씨는 지난 14일 0시 10분쯤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태국의 인접국으로 달아난 것으로 알려진 또 다른 공범 1명도 태국 경찰과 공조를 통해 계속 쫓고 있다.

경찰은 이들 일당이 지난 7일 피해자 B씨 모친에게 "몸값 300만 바트(약 1억1,000만 원)를 보내지 않으면 아들에게 위해를 가하겠다"는 내용의 협박 전화와 문자 메시지 등을 보낸 점을 토대로 마약, 불법 도박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범행 동기를 수사 중이다.


창원= 이동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