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할매 맛·똥물"…피식대학, 지역 비하 논란에 "책임 통감" 사과
알림

"할매 맛·똥물"…피식대학, 지역 비하 논란에 "책임 통감" 사과

입력
2024.05.19 00:02
수정
2024.05.19 10:12
0 0

영양 방문 영상으로 논란 휩싸인 피식대학
유튜브 채널 통해 사과

피식대학 측이 지역 비하 논란과 관련해 고개를 숙였다. 메타코미디 제공

피식대학 측이 지역 비하 논란과 관련해 고개를 숙였다. 메타코미디 제공

피식대학 측이 지역 비하 논란과 관련해 고개를 숙였다.

피식대학 이용주 정재형 김민수는 18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메이드인 경상도, 경북 영양편'과 관련해 사과 드린다"고 말했다.

이들은 반성하는 마음으로 네티즌들의 비판 댓글을 읽어 봤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신속한 사과가 중요함을 잘 알고 있었으나, 이번 일과 관련된 당사자분들께 진정성 있는 사과를 직접 드리는 것이 먼저라고 생각했고, 또한 충분한 반성이 동반되지 않은 사과문을 통해 저희의 진심이 부족하게 전달되는 것이 걱정돼 숙고 끝에 오늘 사과문을 올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피식대학은 먼저 자신들의 미숙함으로 피해를 입은 이들에게 사과했다. 이어 '메이드 인 경상도'와 관련해 "이용주 본인이 부산 사람이라고 주장함에 반해 실제 경상도인과의 대면에서 보이는 어수룩함과 위화감을 코미디로 풀어내는 게 기획 의도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영상에 등장하는 지역에 미칠 수 있는 부정적 영향에 대해 깊게 고려하지 못한 점에 대해 인정했다.

멤버들은 "문제가 됐던 영양군 편은 지역의 명소가 많음에도 한적한 지역이라는 콘셉트를 강조해 촬영했고 이에 따라 콘텐츠적인 재미를 가져오기 위해 무리한 표현들을 사용했다. 특히 해당 지역 주민과 소상공인에 대한 배려가 부족한 경솔한 표현을 사용했다"고 전했다. '중국 같다' '특색이 없다' '똥물이네' '할머니 맛' 등의 표현을 사용한 것에 대해서는 "코미디로 받아들이기 어려운 형태로 시청자분들께 여과 없이 전달됐고 이 부분 변명의 여지없이 모든 부분에서 책임을 통감하며 사과 드린다"고 말했다.

피식대학은 영상에 등장한 제과점, 백반집에 이용주 정재형 김민수가 방문해 사과했다고 밝혔다. 또한 "두 사장님 모두 지금은 피해가 없다고 말씀하셨지만 추후 발생할 피해가 있는지 지속적으로 확인하고 최선을 다해 돕도록 하겠다"고 알렸다. 아울러 멤버들은 "피해와 심려를 끼친 영양군민, 영양에서 근무하고 계신 공직자와 한국전력공사 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고 했다. 이들은 불쾌함을 느꼈을 시청자들에게도 고개를 숙이며 더욱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줄 것을 약속했다.

피식대학은 최근 유튜브 채널을 통해 '경상도에서 가장 작은 도시 영양에 왔쓰유예'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하며 지역 비하 논란에 휩싸이게 됐다. 영상 속 이용주 정재형 김민수는 영양을 찾았다. 이들은 표지판을 본 후 "이런 지역을 들어본 적이 있느냐. 청기, 상청, 진보, 입암"이라며 "중국 아니냐"고 말했다.

또한 제과점에서 햄버거빵을 먹으며 "영양까지 와서 먹을 음식은 아니다"라고 맛을 지적했다. 백반집에서는 "이것만 매일 먹으면 아까 그 햄버거가 꿀맛일 거다"라고 했다. 블루베리 젤리를 구입해 먹은 뒤에는 "할매 맛이다. 할머니의 살을 뜯는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출연진은 이 외에도 "강이 위에서 볼 때는 예뻤는데 밑에서 보니까 똥물이다" "내가 공무원이면 여기 발령받으면… 여기까지만 하겠다" 등의 발언을 이어갔다. 피식대학은 이 영상으로 지역 비하 논란에 휩싸였다. 이러한 가운데 피식대학 측은 입장을 밝히게 됐다.

정한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