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이날치'와 '악역 전문 배우'의 본체...전설의 인디밴드, '어어부 프로젝트'가 돌아왔다
알림

'이날치'와 '악역 전문 배우'의 본체...전설의 인디밴드, '어어부 프로젝트'가 돌아왔다

입력
2024.06.19 12:20
수정
2024.06.19 13:52
0 0

장영규 백현진 '어어부 프로젝트'로 다시 뭉쳐
6년 공백 후 2년 전부터 공연 재개
15일 DMZ피스트레인서 라이브 무대
"어어부는 조기축구회 같은 팀으로"

어어부 프로젝트의 두 멤버 백현진(왼쪽 사진)과 장영규가 15일 강원 철원 고석정 광장에서 열린 음악축제 DMZ피스트레인에서 공연하고 있다. DMZ피스트레인 제공

어어부 프로젝트의 두 멤버 백현진(왼쪽 사진)과 장영규가 15일 강원 철원 고석정 광장에서 열린 음악축제 DMZ피스트레인에서 공연하고 있다. DMZ피스트레인 제공

백현진과 장영규, 혁신이라는 단어가 그 누구보다 잘 어울리는 두 창작자가 다시 팀을 이뤘다. 음악가이자 미술 작가로 출발했으나 이젠 독특한 캐릭터의 배우로 더 유명한 백현진, 오랫동안 영화와 무용, 연극 등의 음악감독으로 활약했으나 ‘범 내려온다’의 히트 덕에 그룹 이날치 멤버로 더 많이 알려진 장영규. 이들의 ‘본체’인 전설의 인디밴드 어어부 프로젝트가 돌아왔다.

현대무용가 안은미의 2년 전 공연에서 음악을 맡은 것을 계기로 6년의 긴 잠에서 깬 어어부 프로젝트는 지난해 가을 음악축제 쌈 출연에 이어 15, 16일 강원 철원 고석정 일대에서 열린 DMZ피스트레인 첫날 무대에 올랐다. 공연 전 만난 두 사람은 “쌈지 사운드 페스티벌(1999~2013년 열린 음악축제) 초창기에 네 번 정도 함께한 인연으로 지난해 쌈에서 즐겁게 공연했는데 그걸 계기로 이번 페스티벌 무대에도 오르게 됐다”고 설명했다.

2014년 마지막 앨범 "각자 활동에 바빠서... 계기 생기면 새 앨범 만들 수도"

어어부 프로젝트는 국내 대중음악사에서 가장 혁신적인 음악가이면서도 대중에겐 낯선 전설이다. 전위적인 음악 덕에 흔히 '아방-팝(Avant-pop)'의 선구적 밴드로 추앙받는다. 음악적 관습과 틀을 깨고 경계를 허무는 파격, 수수께끼와 시, 장난을 오가는 가사, 선율과 박자에 비음악적 요소를 결합하는 실험, 무질서 속에 치밀한 구조를 쌓고 난해한 외피 속에 대중성을 담은 양면성···. 이날치 음악과 백현진의 연기가 지닌 낯설면서도 독특한 매력의 근원에는 어어부 프로젝트가 있다.

1997년 데뷔작 ‘손익분기점’을 시작으로 2집 ‘개, 럭키스타’(1998), ‘21c 뉴 헤어’(2000), 영화 ‘복수는 나의 것’ 사운드트랙(2002), 마지막 앨범 ‘탐정명 나그네의 기록’(2014)으로 이어진 첨단의 소리는 10년째 멈춰 있다.

어어부 프로젝트가 15일 강원 철원에서 열린 DMZ피스트레인에서 공연하고 있다. DMZ피스트레인 제공

어어부 프로젝트가 15일 강원 철원에서 열린 DMZ피스트레인에서 공연하고 있다. DMZ피스트레인 제공

“2000년쯤부터 영규 형도 저도 다른 일이 많아졌고 2010년 이후론 각자 너무 바빠졌어요. 우리 둘 다 새 작업으로 공연하는 걸 좋아하는데 새 음악이 안 나오니 못 하고 있었죠. 그러다 작년에 재밌게 공연하고 나서, 이번에 사흘 연습하고 나서도 새 음악을 만들자는 말을 서로 했고요. 마음은 있어요. 다만 지금은 둘 다 각자 매일 주어진 일을 해내는 것만으로도 빠듯합니다.”(백현진) “서로 여유가 없으니 특별한 계기가 없으면 새로운 일에 착수하기 쉽지 않아요. 어떤 곳에서 내년에 공연을 신곡으로 하자며 섭외를 해오면 준비할 수도 있겠죠.”(장영규)

“악당 이미지로 고정되고 싶지 않기도 하고 코미디를 좋아하기도 해서 몇 년간 코미디 연기에 공을 들이고 있다”는 백현진은 음악과 미술에 가장 많은 시간을 쓰면서도 상반기 공개된 드라마 ‘종말의 바보’ ‘크래시’ 등에 출연하며 연기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장영규는 이날치 활동과 영화음악 외에도 지난 7일 영국 런던에서 공개된 건축가 조민석의 건축 작품에 6채널 사운드 설치 음악으로 협업하며 다시 한번 경계를 허물었다.

"마이너 중의 마이너"였던 어어부, 올해로 결성 30주년 맞아

백현진의 필명 어어부(漁魚父)에서 출발한 어어부 프로젝트는 올해로 결성 30주년을 맞는다. X세대에게 기이했던 이들의 음악은 Z세대에게 재밌고 멋지다는 평을 듣는다. 이날 야외 객석을 채운 젊은 관객들도 40여 분간의 공연 내내 뜨겁게 환호하다 이들이 퇴장하자 “앙코르”를 연신 외쳤다. 그런데도 단독 콘서트는 아직 요원하다.

“어어부는 이름만 유명했던 팀이지 실제로 성과는 없었어요. 음악을 찾아 듣는 사람들에게 가장 많이 회자될 때도 단독 콘서트할 땐 티켓 파는 게 너무 어려웠죠. 어어부를 좋아하는 분들의 수가, 저희가 바쁜 와중에 새 작업을 해나갈 만큼의 원동력이 될 정도는 안 돼요. 어어부는 마이너 중의 마이너였어요.”(백현진)

어어부 프로젝트가 15일 강원 철원에서 열린 DMZ피스트레인에서 수천 명의 관객을 앞에 두고 공연하고 있다. DMZ피스트레인 제공

어어부 프로젝트가 15일 강원 철원에서 열린 DMZ피스트레인에서 수천 명의 관객을 앞에 두고 공연하고 있다. DMZ피스트레인 제공

세월에 깎여 동글동글해질 만도 하지만 이들은 여전히 예리한 감각으로 창작을 이어가고 있다. 물론 대중과 가까운 곳에서 활동하며 일부 바뀐 부분도 있다. 장영규는 “이날치는 작정하고 상업적인 결과를 내고자 시작한 것이어서 활동하다 보니 절대 안 할 것 같았던, 하고 싶지 않은 일도 하게 됐다”고 했다. 반면 백현진은 “음악가로선 여전히 시장에서 성과가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데 배우로 얼굴이 알려져 관객이 좀 더 늘었다는 점을 빼곤 음악을 만드는 데 영향을 주진 않는다”고 말했다.

백현진 "어어부 시절 단단히 훈련한 덕에 튼튼해진 듯"

어어부 프로젝트는 국내 대중음악의 상상력이 보여줄 수 있는 한계를 확장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는다. 오랜만에 함께 무대에 서고 있는 이들에게 어어부 프로젝트는 어떤 의미일까.

“우리 둘 다 20대에 할 수 있는 재밌는 작업을 했던 것 같아요. 상업 음악판이 싫었고 상업 음악을 하는 게 싫어서 거꾸로 가고 싶어 했죠. 우리는 유행과 상관없이 활동했기 때문에 독특하다, 특별하다는 인식이 있었던 것 같아요. 이젠 독특함이 없으면 살아남을 수 없는 시대가 됐는데 그래서 우리 음악이 더 잘 들릴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장영규)

“그때도 우리는 속으로 가요를 하는 거라고 생각했어요. 상업적인 것을 하지 않으려 했을 뿐이지 우린 멋진 대중음악, 우리가 듣고 싶은 가요를 만들어서 대중과 호흡하고 싶었어요. 어어부는 형이랑 저한테 엄청난 연구실이었던 것 같아요. 온갖 시도를 다 했죠. 형 침대 밑에서 반려동물처럼 자면서 재밌는 음악가들, 미술가들, 영화인들, 무용가들, 작가들을 많이 만났어요. 그땐 훈련한다고 생각하진 못하고 너무 재밌게 작업했어요. 어금니도 물어봤다가 깔깔대기도 했다가 하면서 말이죠. 그렇게 훈련을 단단히 해서 굉장히 튼튼해진 것 같아요.”(백현진)

두 사람은 어어부 프로젝트를 “조기축구회 같은 팀”으로 오래 이어가고 싶다고 했다. “어어부를 처음 결성할 때 이야기했던 거예요. 조기축구회는 웬만해선 해체되지 않잖아요. 팀을 하면서 서로 긴장이 생긴 적도 있고 조금 떨어져 있을 때도 있었지만 지금의 어어부라면 처음 우리가 생각했던 대로 슬슬 해볼 수 있을 것 같아요. 그러다 보면 새 작업도 시작할 수 있겠죠.”(백현진)

철원= 고경석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